• 상위권 노린다…이경훈, PGA 투어 RSM 클래식 2라운드 공동 7위

  • Kyoung hoon lee(Chung Sung-Jun/Getty Images)Kyoung hoon lee(Chung Sung-Jun/Getty Images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