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첫날 공동 3위 안병훈 "샷감 좋았던 점이 선전 열쇠"

  • Byeong Hun An(Sam Greenwood/Getty Images)Byeong Hun An(Sam Greenwood/Getty Images)